농업뉴스

일 자
2022-06-27 09:51:43.0
제목 : 국립연구기관 8곳, 농림수산식품 과학기술 발전 위해 뭉쳤다

농림수산식품 분야 국립연구기관이 국제적 난제인 기후변화, 탄소중립과 식량안보와 지역 균형발전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호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24일 국립농업과학원 푸디토리움에서 농림수산식품 분야 8개 국립연구기관장과 실무자가 참석한 가운데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참여 기관은 가나다순으로 국립농업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수산과학원,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관 간 소통을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연구개발사업 혁신 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공동으로 참여하는 다부처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융복합 기술 성과를 창출해 국가연구개발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또 이를 통해 안전 먹거리 공급, 활기찬 농산어촌 실현 등 국정과제의 성공적인 이행을 과학기술로 뒷받침한다.

협약 분야는 ▲우수 혁신사례 공유 ▲신규 협력사업 발굴·기획 및 이행 ▲연구직 공무원의 역량향상 및 인적 교류 ▲연구개발 시설, 장비 공동 활용과 확대 등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국립연구기관은 지난해 연구개발의 공공성·혁신성·개방성 강화를 골자로 한 ‘국립연구기관 R&D 혁신과제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에 따라 기관들은 정부 임무형 연구개발사업의 자체 수행 확대를 통한 공공성 강화, 연구 조직·인력의 유연화, 개방형 연구생태계 구축 등 기관별 연구개발사업 운영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 특히 개방형 연구생태계 구축을 위해 산·학·관·연 공동 연구사업과 융복합 다부처 사업 발굴, 기획 등 부처 간 협력 강화를 혁신과제로 설정했다. 2020년부터는 각 기관 간 원활한 업무 협력을 위해 ‘연구개발 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면서 상생과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농림수산식품 과학기술은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돼 체감도가 높은 분야로서 기관 간 협업을 통한 융복합 연구개발 성과의 파급력은 매우 크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안전 먹거리 공급, 활기찬 농산어촌 실현 등 정부 국정과제가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과학기술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연경 기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k2web.bottom.backgroundArea